본문 바로가기
  • HR을 통한 개인과 조직의 성장
  • 직장인 자기계발
You think

알파걸, 알바 우먼 된 사연

by 금단현상 2007. 11. 28.
반응형
 

출처 : 주간동아



‘에이플’ 양은 소위 말하는 알파걸이었다. 학과성적은 물론 리더십도 뛰어나 학교임원도 여러 차례 했다. 그런 딸의 적극적인 지지자인 아버지는 항상 “여자가 솥뚜껑 운전을 하던 시대는 갔다”고 강조했다. 그래서 에이플 양은 늘 실력을 기르기 위해 노력했다. 그는 능력 있고 당당한 커리어 우먼이 되고 싶었다.


그랬던 에이플 양이 요즘 부쩍 기가 죽었다. 우수한 성적으로 대학을 졸업했음에도 취업이 어려웠기 때문이다. 처음엔 실력이 부족한 것이라 생각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실력’에는 학점과 영어성적 등만 있는 게 아님을 깨달았다고 한다. 자신보다 못한 조건의 남자 동기들이 금세 취업하고 여자친구들이 미모순으로 입사하는 걸 보면 그랬다. ‘용모단정’을 중시하는 면접관을 보며 에이플 양은 “세상에 우리 아빠 같은 사람만 있는 건 아닌가봐”라며 씁쓸해했다.


그러나 얼마 전 에이플 양과 TV토론을 보던 아버지는 한 여성 출연자가 나오자 채널을 돌리며 이렇게 말했다. “하여간 못생긴 것들이 입만 살아가지곤….”


이것이 에이플 양 아버지만의 일이랴. 주말마다 딸에게 살뜰히 운전을 가르쳤던 어떤 아저씨는 초보운전을 나온 여성 운전자에게 “집에서 밥이나 하라”며 눈을 흘긴다. 수험생 딸에게 보약을 날라다 먹이던 다른 아저씨는 여직원에게 커피 심부름을 시킨다. 사실 멀리 갈 것도 없다. 한 지붕 아래에는 ‘모셔야’ 하는 딸과 ‘부려야’ 마땅한 아내가 함께 살지 않는가. 때문에 뒤늦게 이 사실을 깨달은 딸들은 눈을 동그랗게 뜨고 혼잣말을 한다. “난 우리 아빠가 페미니스트인 줄 알았어.”


그 많던 알파걸들은 어디로 갔을까. 알파‘걸’은 많은데 그만큼의 알파 ‘우먼’은 보이지 않는다(골드미스라는 말이 있긴 하지만, ‘골드’한 미스터들은 젊고 예쁜 배우자까지 거머쥔다). 많은 여성들은 학교 밖 사회로의 진입이 어렵고, 그렇게 뚫고 들어가도 능력만으로 버티는 건 쉽지 않다고 말한다. 당차고 야무지다며 칭찬받던 소녀들은 언제부턴가 ‘피곤하다’ ‘독하다’는 수군거림을 듣는다. 알파걸로 살아남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이런 현상에는 세상의 많은 권력을 쥐고 있는 아저씨들이 큰 몫을 했다. 아마 그 아저씨들 중에는 알파걸을 키우는(키우고 싶어하는) 아버지들도 많을 터. 아버지로서 딸의 성공과 행복을 바라며 든든한 ‘빽’이 돼주던 아저씨들이 딸 외 여성의 사회 진입을 가로막는 ‘벽’ 구실을 한다. 그렇게 수많은 아저씨들이 만든 벽 앞에서 한때는 알파걸이던 그들의 딸도 좌절하는 거다. 에이플 양의 아버지가 못생긴 여성 패널을 공격했던 것처럼, 에이플 양도 다른 알파걸을 키우는 아저씨 면접관 때문에 제외됐을지 모른다.


에이플 양은 현재 아르바이트하며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알파걸이었던 에이플 양이 ‘알바’ 우먼으로 남는 건 너무나 아까운 일 아닐까? 알파걸을 키우는 아버지들이 각성(!)하고 연대(!!)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ps. 꼭 이럴 때 “난 아들만 있어서 괜찮아” 식의 반응을 보이는 분들이 있다. 아저씨, 그건 좀 치사하잖아요?







반응형

'You think'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킨지의 인터뷰 방식  (0) 2008.01.09
책 많이 읽는 법  (0) 2007.12.26
알파걸, 알바 우먼 된 사연  (0) 2007.11.28
하루 한번씩 읽고 실천하세요  (0) 2007.11.09
사랑한다면 역경을 선물하라!!  (1) 2007.11.08
걸음을 바꾸면 운명이 바뀐다  (0) 2007.11.0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