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HR을 통한 개인과 조직의 성장
  • 직장인 자기계발
We think

마주서야 보인다

by 금단현상 2008. 8. 4.
반응형

출처 : 고도원의 아침편지


마주서야 보인다



가슴에 꽃을 달아주기 위해서는 서로 마주서야 한다.

가장 친밀한 거리에서 서로의 눈길을 보내고

그가 기뻐하는지 입가를 엿보아야 한다.

그건 첫 포옹만큼이나 설레고

가슴 떨리는 일이다.



- 신경숙의 《자거라, 네 슬픔아》 중에서-



* 등을 돌리면 보이지 않습니다.

등을 돌린다는 것은 몸만 돌아서는 것이 아니라

마음도 돌아서는 것을 의미합니다. 마주서야 보입니다.

서로 마주서야 따뜻한 눈길도, 떨리는 입술도 보입니다.

그 사람의 마음이 보입니다. 마주서야

사랑의 꽃을 함께 달 수 있습니다.

(2004년8월5일자 앙코르메일)




마주보기. 서로 눈을 맞추고 나누는 대화는 진실을 담습니다.

그렇게 서로의 신뢰를 쌓으면,

등을 돌려도 보입니다. 같은 곳을 바라보며 함께 합니다.

반응형

'We think'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긋 웃는 얼굴  (0) 2008.08.06
너는 내 생각 속에 산다  (0) 2008.08.05
마주서야 보인다  (0) 2008.08.04
희망이란  (0) 2008.08.01
꿈 너머 꿈  (0) 2008.08.01
'님'자를 붙여 불러보자  (0) 2008.07.3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