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HR을 통한 개인과 조직의 성장
  • 직장인 자기계발
Me thinks

엘리트 교육.... 그리고... 씁쓸함.

by 금단현상 2008. 11. 28.
반응형
 

선생님이셨던 아버지 때문인지, 아니면 이쪽에 몸담고 있어서 그런지...

교육쪽에 관심이 많다.

오늘도 지하철 타고 출근하면서 옆사람이 보고 있던 무간지 신문 기사에 눈길이 갔다.

뭐 내용은 대충 이렇다.


특목고 입시 일정 때문에 기말고사 기간을 앞당겨서 학생들이 할일없이 놀고 있다....


참 재미있는 세상이다. 나 역시 지방에 별볼일 없는 외고를 나왔지만서도...

5%의 외고 입시 때문에 95%가 영향을 받는 세상이 되다니....

내가 시험을 볼 때는 외고 입학자는 따로 교실을 배정받아 다른 학생들에게 최소한 피해가 안가도록 했었다.

그리고 학교 자체에서도 외고 입학자보다는 인문계 입학생에게 좀 더 관심을 쏟았으니까...


이제 학교도, 교육청도 상위 1%를 위한 정책을 펴나보다.


위 기사와 오버랩 되서 내 머리를 스치는 기사 하나.

명문대 입학한 학생이 선생님한테 맞아서 전치 12주 진단을 받았다는 것이다.

더 재미있는건, (이 것이 사실이 아니길 바라며....) 그 학생이 먼저 선빵을 날렸다는 것이다.

물론 명문 엘리트 집단이라고 할 수 있는 모 외고에서 일어났다고 하니...... 수준을 알만하다.

위 사건의 진위 및 자잘못을 떠나서, 이제는 학생이 선생님을 패는 세상이 되었다.

내가 학교 다닐때만 해도, 뒤에서 뒷마다 까든 말든, 선생님 면전에서 욕하고 그러진 않았는데...

그리고 감히 선생님을 때릴 수 있다는 생각은 단연코 해보지 못했다.

주위 소위 날나리라고 하는 애들도 말이다.


또 한가지.. 외고를 나온 입장에서, 외고가 외국어를 위한 고등학교인지, 아니면 명문대 진학을 위한 고등학교인지를 모르겠다. 고 2때 독일문화원 초청으로 독일인 학교를 방문한 적이 있다. 그때 많은 외고 애들이 왔는데, 실제로 독일어로 독일인들과 대화하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독일어 수업 비중이 그리 크지 않다고 한다. 그렇다면 독일어과에서 독일어를 안가르치고 뭘 가르친단 말인지.... 그럼 왜 외고를 갔는지...


현재 교육의 관점에서 보자면.... 과연 학교는 필요한가?? 의문이 든다. 단순히 지식전달만을 강요하는 학교 풍토. 학교보다는 학원을 신뢰하는 부모들. 이럴거면 학교 다 문닫고 학원으로만 운영하는게 어떨까?? 이게 교육 당국이 원하는거 같은데...


물론 일부 학교에 국한된 얘기다. 똑똑한 쓰레기들만 양성하고자 하는 정부가 만들어낸 피해자들...


몇년 후 내 자식이 겪어야 할 일인지도 모르기에 가슴이 쓰리다.

반응형

'Me thin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지하철 출퇴근하면서 드는 생각.  (0) 2008.12.03
네이버 새 첫 화면, 오픈캐스트 공개  (0) 2008.11.28
엘리트 교육.... 그리고... 씁쓸함.  (0) 2008.11.28
Google - Knol 서비스  (0) 2008.11.26
New MacBook 구매  (0) 2008.11.12
연수원에서.  (0) 2008.11.0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