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HR을 통한 개인과 조직의 성장
  • 직장인 자기계발
HR issue

상사-부하직원, 마음의 상처를 주는 말은 무엇?

by 금단현상 2007. 10. 30.
반응형

출처 : 인크루트


인크루트와 리서치 전문기관 엠브레인은 직장인 1천 69명을 대상으로 ‘상사와 부하직원 간 직장생활에 회의가 들게 한 말’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 상사에게 이런 얘기까지 들으면서 직장생활 해야 하나


▶’그거 하나도 제대로 할 능력이 안 돼?’(24.9%)

▶’네가 하는 일이 뭐가 있어?’ (5.3%)

▶’그 따위로 할거면 회사 때려치워’(5.1%)

▶’아직 그것도 못해? 경력이 아깝다’(3.6%)

▶’시키는 대로 하지 왜 말이 많아’(3.0%)

▶’너 아니어도 일할 사람 많아’

▶’안 바쁜가 보지? 한가해 보여'



# 부하직원에게 이런 얘기까지 들으면서 직장생활 해야 하나


▶’그것도 모르십니까? 말이 안 통하네요’(11.3%)

▶’제가 왜 이걸 해야 하죠?’(7.5%)

▶’그렇게 하시면 안됩니다. 요즘엔 그렇게 안 해요’(6.7%)

▶’그 정도 밖에 안되세요? 실망입니다’(5.4%)

▶’이제 은퇴하실 때 된 거 아닙니까’(4.7%)

▶’(한심한 듯)놔 두세요, 그냥 제가 하겠습니다’

▶’(미비한 사항 지적한 후) 그럼 직접 하시죠’




위에 나온 사항들을 보면, 서로 업무적인 것에 대한 이야기로 서로 상처를 주고 있습니다. 특히 상사에게서 위와 같은 말을 들은 후 회사 그만둘 결심을 하신 분도 제가 직접 보았기 때문에(특히 위의 말들 중 한가지만 말씀 하시는 것이 아니라 '그거 하나 제대로 못해? 네가 하는 일이 뭐야? 그 따위로 할거면 때려쳐, 경력이 아깝다. 너 아니어도 일할 사람 많아' 이런 식으로 한꺼번에 말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더욱더 상처가 됩니다), 평소에도 "내가 상사가 되면 저러지 말아야지" 하는 생각을 갖고 있었습니다. 부하직원이 상사에게 하는 말이 더 충격적이더군요. 실제로 저런 말을 하는 사람이 있을지 의문이 들 정도입니다. 서로간에 조금씩만 배려한다면 서로 상처주는 일은 없을텐데... 이런 마음의 상처가 이직으로 이어지니 더욱 안타깝습니다.

반응형

태그

, ,

댓글0